쑥부쟁이와 구절초를 구별할 수 있다면
쑥부쟁이와 구절초를 구별할 수 있다면
  • 김태준
  • 승인 2017.11.0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자기 내려간 기온에 들꽃이 만발했던 가을도 이제 작별이란 생각이 드는 날씨건만 가을에 보았던 꽃들이 자꾸 생각이 나는 요즘이다. 명절에 고향에 가면서 길가에 핀 코스모스나 국화를 바라보며 참 예쁘다는 생각을 다들 했을 것이다. 그런데 사실 길가에 핀 꽃들이 전부 ‘코스모스’나 ‘국화’라는 이름을 가진 꽃들은 아니다. 생김새가 비슷하여 무엇이 무엇인지 잘 모르게 생겼으나 그 꽃들은 저마다 사연이 담긴, 각자의 엄연한 이름이 있는 야생화들이다.

 고등학생인 필자는 얼마 전 ‘쑥부쟁이와 구절초를 구별하지 못하는 너하고는 지금부터 절교(絶交)’라는 안도현 시인의 ‘무식한 놈’이라는 시를 읽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적어도 안도현 시인의 세대는 쑥부쟁이와 구절초를 구별할 줄 아는 사람이 많다는 이야기일 것인데 우리 세대는 쑥부쟁이와 구절초의 생김새를 구별할 줄 아는 것은 고사하고 쑥부쟁이와 구절초라는 꽃 이름을 들어본 사람도 많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자연에 특별히 관심이 많은 사람이 아니라면 현재의 중·고등학생들이 꽃 이름을 일부러 찾아서 외우는 경우라고는 영어문제를 풀다 나오는 모르는 단어가 꽃 이름일 때가 아닐까 생각한다. 예전 세대와 달리 지금의 학생들이 쑥부쟁이와 구절초를 잘 모르는 이유는 학업부담으로 꽃을 볼 여유와 시간이 없어 그만큼 감성도 메말라버렸기 때문일 것이다. 학생들이 들꽃을 바라보고 그 이름을 불러 볼 수 있는 여유가 있는 사회가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요즘 학교폭력으로 자살하는 학생, 심각하게 다치는 학생들의 이야기들이 많이 보도된다. 우리에게 들판에 핀 꽃이 무엇인지 알려주고 싶어 하는 어른들이 늘어나서 꽃들 하나하나를 알아가고 싶은 여유와 감성이 생긴다면 학업 경쟁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학교폭력으로 피어보지도 못하고 져 버리는 이 땅의 수많은 안타까운 꽃들은 생기지 않을 것이다.

 김태준 / 전주상산고등학교 학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