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엄현미 주무관 노인의 날 기념 국무총리 표창
전북도 엄현미 주무관 노인의 날 기념 국무총리 표창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7.10.2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현미(48) 전북도 노인장애인복지과 주무관이 지난 20일 서울 더블라자호텔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주최 ‘제21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전북도의 노인복지 증진을 위해 헌신한 공적을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엄 주무관은 노인·사회복지·장애인분야 등 다양한 복지관련 업무를 담당했으며, 특히 2016년 1월부터 노인장애인복지과에 근무하면서 노인회 및 노인복지 증진, 노인일자리 창출 업무를 담당하며 노인복지 증진과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점 등이 인정되어 이번 수상을 받게 됐다. 

 엄 주무관은 “평소 어르신들에게 ‘단순한 지원보다는 활발한 노년을 보낼 수 있도록 하고, 스스로 자립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는 신념으로 도내 어르신에게 3만2000여 개의 다양한 노인사회활동 및 노인일자리를 창출하려 노력했다. 특히, 고령자친화기업 공모사업 등 5개의 공모사업에 15억 원을 확보해 민간분야의 취업지원사업 기반을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업무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엄 주무관은 또 전북지역 19만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는 노인회와 적극적으로 협업하여 단순히 어르신들의 권익만을 신장시키는데 그치지 않고 사회적 경험과 지식이 풍부한 어르신들로 하여금, 교통질서, 환경보호, 청소년 선도, 학생교육 등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한 점을 인정받았다는 후문이다.

 엄 주무관은 “100세 시대를 사는 요즘, 행복한 인생의 황금기를 누려야할 시기에 복지혜택에서 소외되어 고통받는 분들이 없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어르신 복지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