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천 유도 국제심판, 아부다비 그랜드슬램 심판 본다
전영천 유도 국제심판, 아부다비 그랜드슬램 심판 본다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7.10.2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천 유도 국제심판(IJF, 국제유도연맹 소속 심판)이 세계 유도인들의 축제이자 중동권의 대표적인 유도대회인 아부다비 그랜드슬램에 심판으로 참가한다.

 이 대회는 10월 26일부터 29일까지 치러지며 전영천 국제심판은 첫 경기에서 마지막 결승전까지 심판을 볼 예정이다.

 전영천 국제심팡은 “공정한 심판을 통해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영천 심판은 전북체육고, 용인대학교, 상무대를 거쳐 유도 국가대표선수로 활동했으며 은퇴 후 감독과 유도심판관으로 활약하면서 2012 런던 올림픽 결승전 주심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무예스포츠 매트 전문기업 ㈜다오코리아 대표를 맡고 있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