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고속도로서 25t트럭 전복, 1명 부상
호남고속도로서 25t트럭 전복, 1명 부상
  • 문선호 기자
  • 승인 2017.09.2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고속도로에서 트럭(25t)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후 짐 칸에서 화재가 발생해 운전자가 부상을 입었다.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11시 26분께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익산 분기점 인근에서 25t트럭이 앞에 달리던 또 다른 트럭을 피하려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후 반대편(하행선)으로 넘어갔다.

 이후 강철코일을 싣고 있던 짐 칸 부분에서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에 의해 30여 분 만에 불이 진화됐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50)가 다리를 크게 다쳐 인근 병원에 입원·치료를 받고 있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발생 후 양방향 고속도로가 통제돼 차량들이 일부 차로로 통행하거나 우회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이 후 4시간 만에 차량 소통이 정상적으로 재개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문선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