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민일보
뉴스 자치행정 오피니언 포토ㆍ동영상 스포츠ㆍ연예 사람들 보도자료
편집 : 2017. 12. 15 19:20
경제종합
산업/기업
금융/증권
건설
유통/소비자
농축산
경제기획
 
> 경제 > 경제종합
경제종합
천연색 잡곡 송편으로 건강을 나누세요
이종호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google_plus 네이버밴드 msn
   
 

 추석을 맞아 알록달록 천연색을 입힌 이색 송편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일 추석을 앞두고 가정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쌀과 잡곡을 섞은 ‘잡곡 송편’ 만드는 방법을 소개했다.

송편은 소와 떡살 모두 영양가가 높은 우리의 전통음식이다.

송편 반죽에 잡곡가루를 섞으면 따로 색을 첨가하지 않아도 다양한 색의 송편을 만들 수 있다. 아울러 잡곡의 우수한 영양분까지 섭취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송편의 주재료인 쌀은 탄수화물, 단백질, 식이섬유, 미네랄 등 10가지 영양성분이 들어 있는 기능성 식품이다. 수수와 조 역시 미네랄과 비타민B가 풍부하며,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많아 항산화활성이 높은 건강 곡물이다.

콩이나 깨로 만든 소에는 비타민과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연갈색의 수수 송편과 연노란색의 조 송편은 일반 송편에 비해 씹을수록 고소한 잡곡 고유의 맛이 나고 섬유소를 많이 함유해 포만감도 크다.

맛있고 건강에도 좋은 잡곡 송편 만들려면 먼저 쌀가루와 메조 및 메수수 가루를 3:1의 비율로 준비한 후 잘 섞는다. 식감은 거칠어도 건강에 좋은 송편을 만들기 위해서는 2:1의 비율로 섞어도 좋다.

반죽할 때는 쌀과 잡곡가루에 소금을 약간 넣은 후 3컵(1컵 180ml 기준)당 뜨거운 물 2컵을 넣으면서 익반죽한다. 준비한 반죽은 젖은 베보자기나 비닐 등으로 덮어둔다.

반죽을 밤알 크기만큼 떼어 낸 다음 기호에 맞게 준비한 소를 넣고 빚으면 된다.

빚은 송편은 솔잎을 깐 찜통에서 서로 닿지 않게 얹고 김이 오르고 난 뒤 20∼25분 정도 더 찐다. 불을 끄고 5분 정도 뜸을 들인 후 참기름이나 들기름을 발라낸다.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곽도연 과장은 “색깔 있는 잡곡으로 반죽을 하고 다양한 소 재료를 이용하면 맛과 영양이 풍부한 송편을 만들 수 있다”며 “온 가족이 함께 모여 색깔 있는 잡곡 송편을 만들며 즐겁고 풍성한 추석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종호 기자


<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google_plus msn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베스트 클릭
1
전주시, 대중교통 시책평가 전국 최고수준
2
민선 7기 군산시장, 어떤 인물 뽑을까
3
완주군 정규직 전환은 ‘오리무중’
4
도시재생 뉴딜사업, 6개 사업 688억 확보
5
자동차 번호판 발급 수수료 ‘천차만별’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덕진구 벚꽃로 54(진북동 417-62)  |  대표전화 : 063)259-2170  |  팩스 : 063)251-7217  |  문의전화 : 063)259-21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북 가 00002   |  등록일 : 1988년10월14일  |  발행인, 편집인 : 임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기
Copyright 2011 전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om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