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량사업비 직격탄, 전북도의회 깊은 신음
재량사업비 직격탄, 전북도의회 깊은 신음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7.08.0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량사업비 비리의 직격탄을 맞은 전북도의회에서 깊은 신음이 들리고 있다. 전주지검의 비리 수사가 끝을 향하는 가운데 전·현직 도의원의 구속기소를 통해 도민들의 신뢰가 땅에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1일 논평을 내고 “재량사업비 비리와 관련해 수 명의 현직 도의원의 사법조치가 예견되는 상황”이라며 “더운 여름에 도의회가 도민들의 불쾌지수를 높이는 형국”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의당 도당은 “집행부를 감시하라며 보낸 도민의 대표가 도민의 지갑을 갉아먹고 있었다”며 “일벌백계의 회초리로도 부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도당은 또 “도의회는 통렬히 반성하고 사죄해야 한다. 정치가 시민을 걱정해야지, 언제까지 시민들이 정치를 걱정하게 할 것이냐”고 다그친 후 “도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위상과 품격을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질책했다.

 외부의 질책에 내부 몸조심 분위기도 확산하고 있다. 실제로 도의회는 올해 상임위원회별로 계획한 국외 연수 계획을 전격적으로 취소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환경복지위원회는 이미 6월 말부터 7월 초까지 일본으로 국외연수를 다녀와 취소 대상에서 배제됐다. 행자위와 농산위, 문건위, 교육위 등은 당초 오는 9월께 동남아 등지로 국외 연수를 떠날 계획이었으나 이를 백지화했다.

 상임위별로 자발적으로 국외 연수를 취소한 것은 태풍과 장마 등 자연재해가 발생할 수 있는 시기인 만큼 시의적절하지 않고, 각 지역구를 챙겨야 한다는 것이다. 도의회의 한 관계자는 “상임위별로 국외 연수와 관련한 자체 검토에 나선 결과 모두 취소했다”고 말했다. 황현 도의회 의장 등 전국시·도의장단협의회도 국외 연수를 갈 예정이었지만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