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의 위기
동아시아의 위기
  • 이정덕
  • 승인 2017.07.2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시아는 제2차세계대전 이후 적극적인 국가주도의 경제개발정책으로 빠르게 서양을 따라잡았지만 이제 어디로 가야할지 헤매고 있다. 압축성장을 하는 과정에서 여러 가지 문제들이 누적되었다. 그동안 서구를 무조건적으로 모방을 하면서 동아시아 스스로 세계를 상상하고 미래를 설계하는 능력을 상실하였다. 문제가 생기면 미국이나 유럽을 바라보면서 해결책을 그쪽에서 구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나 서구가 더 이상 우리가 지향해야할 바를 제시해주지 못하고 있다. 미국이나 서구가 우리보다 그렇게 앞서 있지 않으며 또한 동아시아에 누적된 위기가 서양의 그것과 성격을 달리 하기 때문이다.

 동아시아는 제2차세계대전 이후 뒤돌아볼 새 없이 앞으로 매진하였다. 강력한 국가의 전통이 있었고, 엘리트들이 국가에 집중하면서 유교적 전통에 따른 나름대로 백성을 위한 통치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여러 문제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이 대체로 국가의 전략과 동원에 동의하고 따랐다. 또한 강력한 국가가 국가를 따르지 않는 사람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비국민으로 만들거나 폭력을 행사하여 왔기 때문에 대체로 국가를 중심으로 한 경제성장의 돌진이 가능했었다.

 그러나 그동안 여러 가지 위기들이 축적되어 왔다. 서구를 어느 정도 따라 잡은 상황에서 국가가 미래에 대한 좌표를 상실하여 국가가 국민의 동의를 얻는 게 매우 어렵게 되었다. 박근혜 정부는 퇴행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 하면서 그러한 위기를 더욱 심화시켰다. 촛불혁명을 통하여 이러한 퇴행적 위기를 일부 해소하였지만 지금도 동아시아의 압축위기는 계속 축적되고 있다. 서구만 모방해오느라 현단계의 우리가 처한 문제가 무엇이며 해결방향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상상하고 논의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 특히 학자들이 선도적으로 이러한 논의와 좌표설정을 해야 하지만 그동안 서구학문과 이론을 모방하는 데 집중하여 동아시아의 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진단도 하지 못하고 동아시아의 미래에 대한 좌표도 제대로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위기가 되는 것은 동아시아가 처한 상황이 서구와 크게 다르지만 이를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아시아는 서구처럼 장기간에 걸쳐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면서 미래로 헤쳐나온 것이 아니라 서구의 것을 이식하고 번역하여 현대를 만들어왔다. 압축적으로 번역된 서구, 굴절된 전통, 파편화된 공동체, 비대해진 국가, 조급함 등이 사회적 상상과 논의와 합의를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그 결과 동아시아 국가들이 모두 정신적 혼란상태에 있다. 국가도 개인도 좌표를 잃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어떤 국가를 성취해야 하는지, 어떤 미래로 가야하는지를 헤매고 있다.

 그러다 보니 사회적 아노미, 갈등, 불안이 계속 쌓여 가고 있다. 이제 어떤 방향으로 가야하는지를 동의를 이끌어내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공동체가 와해되어 복구하기도 힘들고, 국민들 묶어주는 상상도 어렵게 되어 각자 외로워하고 혼란스러워 한다. 동아시아 국가들도 협력체제를 구축하지 못하고 서로 다른 길에서 갈등하며 헤매고 있다.

 더 멀리 더 종합적으로 더 근본적인 문제들을 상상해야할 동아시아의 학자들의 상상력이 서구에 종속되면서 동아시아를 제대로 진단하지도 못하고 좌표와 해결책을 제시해주지도 못해서 이러한 위기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이제 서구를 넘어서 동아시아적 고민과 상상력이 필요할 때다.

 

 이정덕 전북대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