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상생협력 미흡, 법인화 여론 확산
대형마트 상생협력 미흡, 법인화 여론 확산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7.06.10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대형마트의 상생협력이 극히 미흡해 전북 법인화 등 고강도 대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전북도의회 송성환 의원(전주 3)은 9일 제344회 정례회 도정질문을 통해 도내 대규모 점포의 지역상권 상생협력이 미흡하고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전북도는 대책 마련조차 미흡한 실정이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도는 지난 2011년 2월 ‘전북 유통산업 상생협력 및 대규모 점포 등의 입점 예고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 지역상권이 공존할 수 있는 대책을 매년 마련하도록 했다. 하지만 도는 2년이 지난 2013년 단 한 차례만 대책을 세웠고 관리·감독에 대한 노력은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는 사이, 도내 대형마트의 연간 매출액은 1조2천억원을 기록한 반면 지역에 환원하는 자금은 고작 0.04%에 불과한 40억원의 쥐꼬리에 그치고 있다.

 송 의원은 “대규모 점포가 지역 상권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내 걸었던 약속은 모두 속 빈 강정으로 전락했다” 며 “지역상품 구매실적은 오히려 감소하고 있으며, 지역인력채용은 손쉬운 인력관리를 위해 계약직으로 그 자리를 채웠고, 지역 업체 거래와 공익사업 참여 등 상생을 위해 내 걸었던 약속 그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도는 이와 관련, 대규모 점포 지역기여 가이드라인은 개별기업 정보가 포함되지 않은 지역업체 납품비율과 지역인력 고용비율, 공익사업 참여도 등이 발표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지역민은 “차제에 전북 자금을 빨아들이는 블랙홀 현상을 근원적으로 차단하는 강도 높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대형마트의 전북 법인화 여론을 재확산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일각에서는 대형 유통업체의 현지 법인화만이 지역 상생과 지방인력 채용, 역외유출 차단의 유일한 해법이라고 전제, 정치권과 지역민들이 대대적인 공세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