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이주자 36% “불편해 떠날 의향 있다”
혁신도시 이주자 36% “불편해 떠날 의향 있다”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7.06.08 18:1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등 타지역에서 전북 혁신도시로 이주해온 사람의 36%가 “정주 여건 등이 불편해 전북을 떠날 의향이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전반적인 혁신도시 만족도는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할 때 74.4점의 C 학점에 머물렀다.

 김종철 전북도의원(국민의당·전주 7)이 8일 발표한 ‘전북 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 및 행정통합을 위한 설문조사 보고서’에 나온 결과다. 이에 따르면 전북 혁신도시의 여러 불편사항으로 인해 타지역으로 이주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423명)의 27.4%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혁신도시 이주 전 주거지역이 수도권이나 충청권 등 전북 이외 지역인 응답자 비중은 36.4%를 기록,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전북에 살던 주민들보다 다른 지역에서 이주해온 타지역 출신의 이주 의향이 더 높다는 말은 그만큼 정주 여건에 대한 불만이 누증됐다는 뜻이다. 실제로 혁신도시 만족도에 대해서도 전북출신 주민들은 65.9%가 만족하다고 말한 반면 전북 이외의 지역에서 이주한 타지역 출신은 52.0%에 불과, 적잖은 격차를 나타냈다.

 이밖에 혁신도시 운영의견에 대한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2.66점에 불과했으며, 이 중에서 행정 효율성 만족도(2.31점)가 가장 낮았다. 김종철 도의원은 “혁신도시 주민들은 교통이용 불편과 대형마트 부족, 체육·문화시설 부족 등 적잖은 불편을 겪고 있으며, 행정구역 개편에 대한 필요성을 묻는 말에도 무려 88%가 찬성했다”며 “시군 이해와 주민 반발을 우려해 혁신도시 거주민들이 고통받는 일을 방치해선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마블 2017-06-09 14:30:32
으이그 금승스 중소상인대표 때문이지요... 타시도에도 안나가봤나..
나날이 달라지는데..수도권에서 전주내려오면 북한주민 보는 듯 할 거임.
그런데도...한옥마을만 ...고집불통하고 있으니...
나라도 떠나는게 당연.... 고향이고 나이먹었으니까 눌러사는 거임
ㅇㄹㅇㄹ 2017-06-08 22:10:57
먼저 혁신도시만이라도 빨리 통합하자. 대체 전주시장은 뭐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