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부 지침 확정되면 바로 추진
전북도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부 지침 확정되면 바로 추진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7.06.0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전환정책과 관련해 정부 지침이 확정되는 대로 바로 추진할 방침을 밝혀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8일 제344회 정례회에 참석, 도정질의 답변을 통해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세부지침이 6월 말께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침이 확정되는 대로 바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필요한 준비를 완료하겠다"고 확고히 밝혔다. 도내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상은 직접고용과 간접고용을 포함하여 총 3천844명으로 집계됐다. 전북도청 576명에 출연·출자기관 469명, 14개 시·군 2천799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송 지사는 이날 "재원대책은 정부의 상시·지속적 업무 기준에 대한 세부 방침이 아직 확정되지 않아 명확히 말하기 어렵다"며 "다만, 국비나 국비 보조사업은 해당 중앙부처(기관)의 정규직화에 따른 예산지원 내용이 지침에 포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도의회 강용구 의원은 이날 5분 발언을 통해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전환정책에 대한 도의 대응책은 무엇이며, 도내 대상자 규모와 필요 재원대책에 대해 강하게 질의했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