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권 학교 이전 민관협력위원회, 민-민 갈등 차단이 최우선
전주권 학교 이전 민관협력위원회, 민-민 갈등 차단이 최우선
  • 남형진 기자
  • 승인 2017.01.1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전주시내 택지 개발에 따른 학교 신축이 교육부의 학교 총량제에 발목이 잡혀 있는 가운데 문제 해결의 대안으로 제시되는 ‘원도심 학교의 신도심 이전’이 원활하게 추진되려면 ‘민-민 갈등’을 최소화 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교육부가 학교 총량제로 인해 전주 신도심에 학교를 신축하기 위해서는 기존 학교를 이전하거나 폐교해야 하는 문제가 있어 자칫 원도심 주민들의 집단 반발이 초래될 수 있기 때문이다.

10일 전주 교육발전 민관협력위원회는 전주교육지원청에서 전주권 신도심 개발에 따른 학교 신축 등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첫 회의를 열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주 신도심 개발에 따른 학교 이전 문제 해결의 핵심은 원도심과 신도심 주민간 갈등 조정이 최우선 돼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현재 전주시내에서는 만성지구와 에코시티 등 신도심 개발로 인해 학교 신축이 필요하지만 교육부의 학교 총량제 때문에 기존 원도심 학교를 이전 내지는 폐교해야 하는 실정이다.

민관협력위원회 위원들은 교육부가 일방적으로 학교 총량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비판받아야 한다며 그러나 당면한 과제를 풀기 위해서는 원도심 주민들에게 최대한 이해를 구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다는 견해에 공감을 나타냈다.



남형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