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이병국 새만금개발청장 경질 촉구 결의안 채택
전북도의회, 이병국 새만금개발청장 경질 촉구 결의안 채택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6.12.1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가 14일 이병국 새만금개발청장의 경질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초강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도의회는 이날 열린 제338회 정례회에서 최훈열 의원이 제안한 '새만금개발청장 경질 촉구' 안건을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최 의원은 "새만금 현안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앞장서야 할 청장은 과연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다"며 "무능력함은 새만금 조기개발의 공백으로 이어졌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전북도민과 국민에게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도의회가 만장일치로 결의안을 채택한 배경엔 삼성의 새만금 투자 무산과 관련한 이병국 청장의 소극성과 새만금 산단 3공구 석탄재 매립에 대한 일방적인 사업추진, 지역건설업체 참여 방안 뒷짐 대응 등이 엄존한다고 도의회는 밝혔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도 앞서 지난달에 "누구보다 새만금을 잘 아는 이 청장이 전북의 이익을 위해 과연 무엇을 했느냐"며 "인사권자가 아니라서 뭐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새만금개발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이 청장의 진로문제까지 고민하겠으며, 경질까지 분위기를 잡아가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