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환복위, 환경녹지국 행감 진행
전북도의회 환복위, 환경녹지국 행감 진행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6.11.1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윈회(위원장 최훈열)는 10일 전북도 환경녹지국을 대상으로 올해 행정사무감사를 했다.

김영배 의원(익산 2)은 이날 “전라북도 환경오염신고 포상금 지급에 관한 운영지침으로 시행 중인 전라북도 환경오염신고 포상금제가 유명무실하다”고 지적했다. 최훈열 의원(부안 1)은 “전북도 자동차 공회전 제한에 관한 조례에 따라 도지사는 자동차 공회전 행위를 제한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다며 질타했다.

 정호윤 의원(전주 1)은 도내 전기자동차 보급률이 17개 광역시도 중 세종시 다음으로 저조함을 지적했으며, 국주영은 의원(전주 9)은 도내 유해화학물질 배출업소에 대해 인근 거주민들이 이에 대해 알고 있지 못하는 이유는 전북도가 이에 대한 정보공개를 하지 않아서라고 지적했다.

 박재만 의원(군산 1)은 “폐석산을 고화토를 이용해 폐석산을 복원하고 있어 악취는 물론 침출수에 의한 지하수 오염과 붕괴 위험도 상존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며, 이성일 의원(군산 4)은 “도지사 공약사업 5건이 진행률 50% 이하이고, 이 중에서 ‘지리산 산림복지단지 조성사업’과 ‘지덕권 산림치유원 조성사업’은 진행율이 0%로 현실성이 없는 공약사업이 아닌지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호근 의원(고창 1)은 환경녹지국 소관 자치법규에 따라 위원회를 구성하여 각종 지원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조정 하도록 명시되어 있지만, 위원회 구성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