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상고 봉황대기 아쉬운 준우승
군산상고 봉황대기 아쉬운 준우승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6.08.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상고 야구부가 제44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서울 휘문고와 13회까지 가는 혈투 끝에 아깝게 지며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군산상고는 지난 16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제44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휘문고와 일진일퇴의 명승부 끝에 3대 4로 분패했다.

 군산상고는 1회말 휘문고의 홈스틸과 희생플라이 등으로 2점을 내줬지만 3회초 1점을 획득하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4회초에서 첫 타자 임지훈이 휘문고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한 뒤 추승민의 적시 3루타로 2대 2 동점을 만들었다.

 5회초 2사 후에는 김길중·유상진의 연속 안타로 1, 2루 기회를 잡고 이어 임지훈의 내야 안타와 실책까지 더해 3대 2로 역전에 성공했다.

 또한 8회초 무사 3루의 좋은 기회를 맞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추가 점수를 얻는 데 실패하면서 8회말 휘문고에 동점을 허용해 연장전까지 가는 빌미를 제공했다.

 이후 양 팀은 12회까지 동점 행진을 거듭하는 대결을 벌이다 13회 말 휘문고가 점수를 내면서 4시간 연장 혈투에 마침표를 찍었다.

 석수철 군산상고 감독은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야구 관계자들과 군산시민들에게 우승을 선사하지 못해 죄송할 따름”이라며 “선수들이 매 경기 열심히 임해줘 자랑스럽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수원KT위즈파크 경기장에는 문동신 군산시장을 비롯한 지역 및 출향 인사들과 군산상고 동문, 군산남초등학교 등 지역 초등학교 야구부원들, 시민응원단 등이 버스 8대에 나눠 타고 상경해 응원을 펼쳤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