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삼성 MOU특위’ 없었던 일로
전북도의회 ‘삼성 MOU특위’ 없었던 일로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6.07.2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양용모·국주영은 의원 등이 주도한 '삼성 새만금투자 무산 진상 규명과 투자협약(M0U) 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부결 처리됐다. 도의회 운영위는 지난 22일 결의안을 부결 처리, 본회의에 상정하지 못한 채 자동 폐기됐다.

운영위의 검토보고서에 따르면 당초 특위는 11명의 위원을 구성해 오는 9월 1일부터 6개월 동안 움직일 계획이었다. 특위는 이 기간에 삼성의 새만금 투자 MOU 체결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투자 협약 당사자 증인 출석 및 청문 등에 나설 방침이었다.

 하지만 조사대상이 한정돼 있는 데다 MOU의 법적 구속력도 없고, 투자시기 및 개발방식, 투자기피 우려, 조사특위의 성과 도출 등도 쉽지 않을 것이란 의견이 많아 부결처리됐다는 후문이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