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생산자물가지수 보합 유지
5월 생산자물가지수 보합 유지
  • 왕영관 기자
  • 승인 2016.06.20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생산자물가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 서비스의 가격으로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6년 5월 생산자물가지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98.68로 전월(98.67)과 큰 변동 없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지만, 농산물과 전력, 가스, 수도 요금 등은 내렸다.

월평균 두바이유 가격은 4월 배럴당 38.99달러에서 5월 44.26달러로 13.5% 상승했다. 이에 따라 석탄 및 석유제품(6.6%), 화학제품(0.2%) 등의 가격이 오르면서 공산품 가격은 전월대비 0.5% 상승했다.

그러나 농산물이 9.4% 하락하는 등 농림수산품이 전월보다 4.2% 떨어졌다. 배추는 전월대비 27.0%, 참외는 43.6%, 토마토는 42.7%나 하락한 원인이 컸다. 도시가스 요금 인하로 전력, 가스 및 수도는 1.9% 하락했다.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가공 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잠정치)는 93.57로 전월보다 0.7% 상승했다.

원재료는 전월대비 3.1% 올랐고 중간재와 최종재도 각각 0.8%, 0.1% 상승했다. 지난달 수출품까지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94.52로 전월대비 0.6% 상승했다.

 

왕영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