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특구 주변 한우 맘 놓고 드세요.”
“관광특구 주변 한우 맘 놓고 드세요.”
  • 왕영관 기자
  • 승인 2016.06.0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특구 주변 한우판매 음식점에서 판매하는 한우는 모두 한우로 확인됐지만, 일부 음식점의 위생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정부 3.0 실현 및 소비자 알권리 보장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전국 관광특구 주변 한우판매 음식점에 대한 한우표시 진위 및 위생실태 점검을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관광공사 여행정보 홈페이지에 등록된 한우판매 음식점은 전북 3개(무주)를 포함한 67개소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유전자 분석을 통한 한우표시 진위를 검증했다. 그 결과, 조사대상 음식점에서 한우로 표시한 쇠고기는 모두(100%) 한우로 판별됐다.

그러나 서울, 강원 등 일부 지역 음식점 위생관리에 문제 있어 개선 조치를 취했다.

위생관리 실태 점검 결과, '위생적 취급 기준' 위반 3개, '종사자 건강진단 미실시' 2개 등 5개 음식점이 기준을 위반해 관할 지자체를 통해 행정처분(과태료 부과)을 했고, 이후 해당 음식점에 대한 재점검을 실시, 위반사항의 개선을 확인했다.

한국소비자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앞으로도 신뢰할 수 있는 식생활 환경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공동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광특구 주변 한우판매 음식점에 대한 세부 점검결과는 한국소비자원 및 스마트컨슈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왕영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