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웅포골프장 김승학 회장 실형
익산 웅포골프장 김승학 회장 실형
  • 박진원 기자
  • 승인 2015.12.2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 웅포 베어리버 골프장 회장이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29일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익산 웅포골프장 김모(68) 회장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전 웅포관광개발 대표이사 한모(53) 씨와 회사 임원 박모(49) 씨에게 각각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은행을 속이고 불법대출을 받은 혐의(사기)로 기소된 전 익산 상공회의소 회장 한모(70) 씨와 은행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로 기소된 전 전북은행 익산지점장 이모(55) 씨에게 각각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무죄 이유에 대해 “전 익산 상공회의소 회장 한씨가 은행으로부터 대출금을 받아 자신의 회사 운영에 사용했어도 이러한 사정만으로 은행을 기망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익산지점장 이 씨에 대해 “골프회원권 담보대출실행 당시에 전북은행에 손해를 가할 것이라는 점을 알면서도 그 임무에 위배해 대출을 실행했다고 볼만한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 이유를 밝혔다.

 김 회장은 전 웅포관광개발 대표이사 한 씨와 회사 임원 박 씨와 짜고 2007년 1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회계자료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회삿돈 29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은 전 대표 한 씨, 전 익산 상공회의소 한 씨와 공모해 2009년 11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웅포관광개발의 골프회원권 분양대금을 납입할 것처럼 은행을 속이고 7차례에 걸쳐 모두 54억 원을 대출받아 한 전 회장이 운영하는 회사 운영자금으로 사용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전 은행지점장 이 씨는 2009년부터 2010년 9월까지 웅포관광개발 대표이사 한 씨가 골프장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허위의 골프회원권을 담보로 제공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31차례에 걸쳐 모두 163억 원을 부당 대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박진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