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민의 날’ 행사, 진안공설운동장서 개최
‘진안군민의 날’ 행사, 진안공설운동장서 개최
  • 권동원 기자
  • 승인 2015.10.0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3회 진안군민의 날’ 행사가 오는 12일 진안공설운동장에서 열린다. 올해 군민의 날은 그동안 연계해 오던 마이문화제가 30일부터 열리는 2015 홍삼축제와 통합됨에 따라 군민의 날 제정일 12일에 하루 동안 열린다.  

진안군은 21년간 함께 해오던 마이문화제가 올해부터 분리됨에 따라 군민의 날의 상징성과 의미를 재조명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홀로서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군은 제일 먼저 군민을 배려하기 위해 불편하고 번거롭다는 여론을 받아들여 올해부터 선수단 입장식을 폐지하고 단조롭고 지루했던 기념식을 대폭 간소화한다. 이에 따라 기념식 진행시간이 1시간 정도로 단축돼 그만큼 군민들이 충분히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군민들과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올해부터 내빈석도 없애는 시도를 한다.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전시 프로그램으로 군민에게 재미와 흥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진안군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전북현대 축구단이 처음으로 진안을 찾아 팬사인회를 연다. 팬사인회에는 최강희 감독과 이동국, 이근호 선수 등 K리그를 대표하는 선수가 참여해 진안군민과 호흡을 같이한다. 

11개 읍·면을 대표하는 각 종목 선수단이 16개의 금메달을 두고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펼치고, 11개 읍·면이 합동으로 라인댄스를 선보여 화합과 우정을 다지게 되며 치어리딩 공연도 이어져 군민들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진안군은 군민의 날을 전환점으로 풍요로운 진안의 미래를 열기위해 군민들의 마음과 힘을 모으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진안=권동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