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문체부장관기 족구대회 우승
전북 문체부장관기 족구대회 우승
  • 소인섭 기자
  • 승인 2015.03.2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원백호클럽과 익산선화클럽이 전국 족구대회에서 우승했다.
 문체부장관리 전국 족구대회에서 남자 40대부에 참가한 남원백호클럽과 여성부 익산선화클럽이 각각 우승했다.

  백호클럽과 선화여성족구클럽은 지난 21·22일 전남 여수 진남체육공원에서 열린‘제 20회 문체부장관기 전국 족구대회’에서 남자 40대부와 전국 여성부에서 각각 1위를 했다.

 전국족구연합회가 주최한 이번 대회는 전국 족구 동호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실력을 겨루는 자리로 전국에서 1천500명, 130개 클럽이 참가했다. 전북에서는 일반부 6개클럽, 40대부 1개클럽, 여성부 3개클럽, 청소년부 2개클럽 등 총 12개클럽. 80명이 참가했다.

 류창옥 전북생활체육회 사무처장은 “전북 선수단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뽐낼 수 있어 매우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종목에서 아낌없는 성과를 거둬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