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승’ 류현진, 다승왕 도전?…NL 공동 2위
‘12승’ 류현진, 다승왕 도전?…NL 공동 2위
  • 뉴스1
  • 승인 2014.07.2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쾌조의 3연승으로 시즌 12승 달성에 성공한 ‘코리안몬스터’ 류현진(27·LA 다저스)이 내셔널리그 다승왕 경쟁에도 뛰어들었다.

류현진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동안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3실점(3자책점)으로 역투하며 팀의 4-3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22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서 11승을 일궈냈던 류현진은 후반기에 등판한 2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에도 후반기 시작과 함께 5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며 빠르게 승수를 추가한 바 있다.

지난해와 다른 점은 올 시즌에는 이미 전반기에 10승을 달성했다는 점이다. 전반기 마지막 경기였던 14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3전4기끝에 10승을 달성한 류현진은 이후 세 차례의 등판에서 모두 승리하며 포효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다승 부문에서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8일 현재까지 내셔널리그 다승 1위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에이스 아담 웨인라이트로 13승(5패)을 기록중이다.

그 밑으로 류현진을 포함해 6명의 선수들이 2위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다저스의 ‘원투펀치’ 클레이튼 커쇼와 잭 그레인키를 비롯, 매디슨 범가너(샌프란시스코), 윌리 페랄타(밀워키 브루어스), 알프레도 사이먼(신시내티 레즈)이 모두 12승을 올리고 있다.

11승을 올린 공동 8위 그룹도 네 명이나 되는 등 올 시즌 내셔널리그 다승왕 경쟁은 아직까지 치열한 혼전 양상을 벌이고 있다.

역대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이 다승왕에 오른 적은 한 번도 없다. 2000년 한국인 최다승인 18승(10패)을 달성했던 박찬호(당시 다저스)도 다승 순위는 내셔널리그 5위에 그쳤었다.

아시아 전체로 넓혀보면 대만의 왕첸밍(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뉴욕 양키스 시절 한 차례 다승왕을 기록한 적이 있다. 왕첸밍은 2006년 19승(6패)으로 아메리칸리그 다승왕을 차지했다.

류현진이 한국인 최초의 다승왕에 도전하기 위해서는 좀 더 안정적인 피칭을 이어갈 필요가 있다. 28일 경기처럼 6이닝 3자책의 ‘꽉 찬’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해서는 많은 승수를 장담할 수 없다. 실제로 11승 이상을 올린 11명의 투수 중 류현진보다 평균자책점이 높은 투수는 두 명 뿐이다.

어느 정도의 운도 필요하다. 승리투수가 되기 위해서는 타선의 지원과 야수, 불펜진의 도움이 필수적이다. 28일 샌프란시스코전과 같은 경기가 승운이 따랐던 경기였다.

류현진은 이 날 먼저 실점했고, 동점이 된 이후에도 또 다시 점수를 내줬지만, 다저스 타선이 5회 3점을 내며 리드를 안겨준 덕에 승리투수 요건을 채울 수 있었다. 불안했던 다저스 불펜도 이 날 만큼은 1점의 리드를 끝까지 지켜줬다.

메이저리그 2년차의 류현진이 가파른 페이스로 승수 쌓기에 매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 상승세가 ‘다승왕’ 타이틀 경쟁까지 이어질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