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지사기 배구대회 끝나
전라북도지사기 배구대회 끝나
  • 소인섭 기자
  • 승인 2014.06.2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회 전라북도지사기 남·여배구 대회에서 전주지곡 클럽 소속 선수들이 최우수 선수에 뽑혔다.

 21·22일 이틀동안 전주화산체육관 등 10개 구장에서 열린 도지사기 배구대회에는 모두 105개 클럽(남 42, 여 61, 초청 2) 3,000여 명의 배구동호인이 참가했다.

 경기결과 남자 6개팀(군산·김제지평선·남원·백운·임실교육청·전주중산클럽)과 여자 4개팀(전주지곡·동신·송천·정읍빅토스 클럽)이 각 부별 우승을 했다.

 최우수 선수에는 전주지곡 클럽 노미숙 선수 등 7명에게 돌아갔다.

 윤재삼 전라북도배구연합회장은 “생활체육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다”며 “열린 생각과 열린 마음, 열린 행동으로 시·군 연합회와 긴밀히 협조해 배구 동호인 수 확대 및 배구 종목 실천 생활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소인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