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신인 김민구, 화려한 데뷔전… KCC, 삼성 격파
KCC 신인 김민구, 화려한 데뷔전… KCC, 삼성 격파
  • /노컷뉴스
  • 승인 2013.10.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2013-2014 시즌 주목받는 신인 중 하나인 전주 KCC의 김민구가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다.

 김민구는 26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12점을 넣고 어시스트 6개를 배달하는 활약을 펼쳐 KCC의 86-79 승리에 한몫을 했다.

 김민구는 지난 8월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맹활약하며 한국 농구를 16년 만에 월드컵대회(세계선수권대회)에 진출시켜 주목을 받았다.

 경희대 졸업반인 김민구는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KCC의 지명을 받은 뒤 전국체전을 마치고 팀에 합류, 이날 데뷔전을 치렀다.

 2쿼터에 코트에 들어가 3점을 넣으며 몸을 푼 김민구는 접전이 펼쳐지던 3쿼터에 9점을 몰아쳤다. 3쿼터 종료 8분 10초를 남기고는 과감한 골밀 돌파로 레이업을 넣고 추가 자유투까지 성공했다.

 김민구의 활약으로 KCC는 63-55로 리드를 잡고 마지막 쿼터에 들어갔다.

 김민구는 4쿼터 종료 3분 22초 전 골밑에서 재치있는 패스로 강병현의 득점을 도왔고 KCC는 81-65로 점수차를 벌려 승기를 잡았다.

 KCC는 2연패 뒤 승리를 거둬 4승3패로 단독 6위에 올랐다. 5연패에 빠진 삼성은 최하위인 공동 8위(1승6패)에 머물렀다.

 창원 LG는 4연승을 내달리며 고공비행을 이어갔다.

 LG는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 고양 오리온스를 77-70으로 꺾었다.

 문태종이 22점, 데이본 제퍼슨이 16점에 12리바운드를 올려 승리를 주도했다. 김시래(8점)도 10개 어시스트를 배달해 힘을 보탰다.

 부산 KT, 서울 삼성, 전주 KCC에 이어 오리온스까지 연이어 격파한 LG는 5승2패를 기록, KT와 공동 2위가 됐다.

 3쿼터 한때 46-33으로 앞서는 등 경기 내내 리드를 잡은 LG는 오리온스의 막판 분전으로 진땀승을 거뒀다.

 오리온스는 4쿼터 최진수, 리온 윌리엄스, 랜스 골번을 앞세워 반격에 나서 종료 1분26초 전 65-69로 쫓아가며 LG의 목을 바짝 죄었다.

 LG는 제퍼슨이 5반칙 퇴장당해 위기감이 감돌았으나 크리스 메시, 양우섭, 김시래가 자유투로 6점을 보태고 오리온스에서 최진수, 한호빈이 연달아 실책을 저지른 덕분에 승리를 지켜냈다.

 서울 SK는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박상오(21점)의 활약을 앞세워 안양 KGC인삼공사를 78-63으로 물리치고 4연승을 달렸다.

 SK의 외국인 선수 코트니 심스도 14점을 넣고 리바운드 9개를 잡아내며 골밑을 장악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하고도 챔피언 결정전에서 울산 모비스에 우승컵을 내줬던 SK는 이번 시즌에도 안정된 전력을 유지하며 5승1패로 단독 선두를 지켰다.

 1쿼터에 15-16으로 뒤졌던 SK는 2쿼터 애런 헤인즈의 8득점을 포함해 17점을 넣고 인삼공사의 공격을 6점을 막아 쉽게 전세를 역전시켰다.

 3쿼터에서는 박상오가 10점, 심스가 8점을 터뜨린 SK는 56-37, 19점으로 점수차를 벌린 채 4쿼터로 들어가 낙승을 예감했다.

 박상오는 인삼공사가 점수차를 좁혀오던 4쿼터 종료 2분 41초를 남기고 깨끗한 3점슛으로 72-55를 만들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